저희 남편이 저 모르게 2008년도 5월인가?? 그 때쯤에 회사 후배의 소개로 사업투자를 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정확한 금액을 말 안해줘서 잘 모르겠네요...대략 5000만원 넘은 거 같은데요...

회사는 지금은 그 사이트 접속도 안됩니다.

투자후 3개월 후부터 원금을 돌려받고 20%의 이자를 월별로 나눠서 받을 수 있다는 말에 투자를 하였다고 합니다. 투자당시 거의 투자가 끝나고 이제 거의 마지막기회라는 말에 저한테 저와의 상의 없이 급하게 했던거 같습니다. 지금은 이자는 고사하고 원금조차 못받는 실정에다가 은행이자만 계속 물어주고 있습니다.

실은 회사후배의 어머님이 그 회사 본부장이라고 하던데 남편이 연락할때마다 미국측에 서류를 작성하는데 이번 00까지 결정 날꺼라고 하여 그 날짜에 다시 물어보면 연기되었다는 말로 항상 그런식으로 지금까지 대책없이 기다리고만 있네요...남편은 내가 그 분한테 전화하는걸 꺼려하고...저는 솔직히 가압류라도 신청하고 싶은데...답답하네요...

이러다가 회사 완전 문닫아버리면 투자한 돈은 어떻게 되는건가요?

예전에 회사에 가서 설명 들은 적 잇다고 해서 제가 그곳 다른 투자자 본 적 있냐고 했더니 다른 투자자는 모르고 회사에 동료가 같이 투자햇다고만 하네요...

지금1년도 넘게 게속 기다리기가 정말 답답합니다. 회사 홈피도 접속안되고 남편은 전화통화만 할 뿐...

차마, 자기 후배 어머님이라 그런건지....

나중에 회사 문닫아도 돈은 받을 수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