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착잡한 기분입니다.
저는(가해자) 폐수처리PLANT 관리인이고 피해자는 제 부하직원입니다.
평소에도 업무적마찰이 심하여 인간적마찰까지 잦은 상태였습니다.
제 나이는 삼십중후반이고 그 사람은 오십초반입니다.
사건당일은 토요일 오전이고 제가 AM12시까지 근무이고 그는 토요일은 물론
일요일까지 주.야간 당직을 서야 했습니다. 
몇가지 일이 생겨 그에게 일을 맡기는 과정에서 마찰이 생겨
심한 말다툼끝에 물리적인 상처를 입혔습니다.
평소에도 싸움이 잦았는데 저에게 몽둥이를 들고 위협하거나 얼굴을 들이밀고
"때려라 돈이나 벌어보자"는 식의 발언을 자주 하곤 했습니다.
또는 마치 미식축구에서처럼 자신의 몸을 날려 제 몸에 부딪치곤 했습니다.
그런 몇번의 과정에서 저는 그에게 손하나 댄적없고 피하거나 몽둥이를 뺏어 버리는걸로 끝나곤 했습니다만,

사건당일은 저도 감정상태가 너무 좋지 않았던지라
가만히 서 있는 나에게 다가와 몸으로 한번 부딪치고 얼굴을 들이미는 등의
행위를 하여 너무 화가나 다가오지 말라는 표현으로(말로는 하지 않고) 그냥
손으로 가슴을 밀었더니 그 자리에서 뒤로 넘어지며 손으로 바닥을 짚었는데
그만 왼쪽손목뼈에 금이 갔거나 골절됐거나의 진단을 받은 상태이고
내일(월요일) CT를 촬영하여 구체적인 진단을 받고는 저에게 뭔가의 조치를
단단히 할 생각으로 보입니다.
이 경우 정당방위가 성립되는지 여부를 알고 싶습니다.

전에 몇번 싸울적 몽둥이를 들고 위협하거나 발길질등을 했던것은 목격자가 있는데
사건당일엔 목격자가 없습니다.  둘만 있을때의 사고입니다.
따라서 먼저 몸으로 부딪치고 얼굴을 들이밀고 등의 행위를 본 사람은 저 한사람뿐입니다.

 이때 과거의 비슷한 행위를 목격한 증인의 증언도 효력을 줄수 있는지요?
참으로 착잡한 기분이네요..
또는 사건당일날 피해자 본인이 거짓진술을 하지 않는다고 가정했을때 즉,
본인이 먼저 몸을 부딪치고 등의 행위를 인정했을때 결과적으로 제가 한 행동이
정당방위로 될지 알고 싶습니다.

만약 정당방위로 인정 된다면 피해자에게 치료비나 보상비등을 지급하지않아도
되는지의 여부도 궁금합니다.
아무쪼록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