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 명의 유심칩 구입, 자기 휴대폰에 설치·사용 했다면 전기통신사업법상 처벌대상 된다

[대법 : 2020-03-04, 201915087]

 

다른 사람 명의로 구입한 휴대폰 유심칩을 자기 휴대폰에 설치해 사용하는 것은 전기통신사업법상 처벌 대상이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항소심은 유심칩이 전기통신사업법상 '이동통신단말장치'에 해당하지 않아 처벌 대상이 아니라고 봤지만, 대법원은 유심칩 없이 휴대폰 사용이 불가능한 현 이동통신 시스템상 유심칩도 '이동통신단말장치'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형사2(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최근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2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인천지법으로 돌려보냈다(201915087).

 

A씨는 2015년 사기죄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2016년과 2017년 상습사기죄로 징역 10개월과 징역 14개월을 각각 선고받아 복역 후 201812월 출소했다. A씨는 2019년 또다시 카페 중고나라 등에서 사기 행각을 벌였다. 74회에 걸쳐 2300여만원을 피해자들로부터 송금받아 가로챈 것이다. 이후 A씨는 수사기관 등의 추적을 피하고자 20191월말 B씨 명의로 개설된 휴대폰 유심칩을 구입한 다음 이 유심칩을 자신의 휴대폰에 넣어 사용했다.

 

휴대폰의 유심칩은 이동통신 단말장치 해당

 

전기통신사업법 제32조의4'자금을 제공 또는 융통하여 주는 조건으로 다른 사람 명의로 전기통신역무의 제공에 관한 계약을 체결하는 이동통신단말장치를 개통하여 그 이동통신단말장치에 제공되는 전기통신역무를 이용하거나 해당 자금의 회수에 이용하는 행위'를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상고심에서는 휴대폰 유심칩이 전기통신사업법상 '이동통신단말장치'에 해당하는지 여부가 쟁점이 됐다.

 

유심개통 없이 단말장치만 개통할 수 없어

 

재판부는 "단말장치 부정이용에는 다른 사람 명의로 직접 단말장치를 개통한 후 이용하는 행위 뿐 아니라 이를 넘겨받아 이용하는 행위도 포함된다""유심을 사용하는 현재 보편적인 이동통신 시스템 아래에서는 유심 개통 없이 단말장치만 개통할 수 없고, 단말장치 개통 없이 유심 개통만으로는 전기통신 역무를 이용할 수 없으므로, 단말장치 개통은 유심 개통을 당연히 포함하거나 이를 전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법원,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무죄 원심 파기

 

이어 "타인이 자신 명의로 유심과 단말장치를 함께 개통한 후 유심이 장착된 단말장치를 피고인이 넘겨받아 사용하는 행위와 분리된 유심만 넘겨받아 다른 공기계 단말장치에 장착하고 타인 명의로 단말장치를 개통해 사용하는 행위 타인이 유심만을 개통한 후 피고인이 그 유심을 넘겨받아 이를 직접 공기계 단말장치에 장착하고 타인 명의로 단말장치 개통해 하용하는 행위 등은 모두 타인 명의로 개통한 단말장치를 넘겨받거나 타인 명의로 단말장치를 개통하여 이용하는 것이므로 모두 처벌대상"이라고 판시했다.

 

앞서 1심은 상습사기 및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를 모두 유죄로 판단해 A씨에게 징역 26개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2심은 유심칩은 이동통신단말장치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봐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다만 사기죄 등은 유죄로 인정한 다음 1심과 같은 형을 선고했다.